<방송 다시보기> 

(현정화 감독과 만나는 부분은 처음부터 4분 6초까지입니다.)



태영호 전 공사와 현정화 감독의 만남이 성사되었습니다.

태 전 공사는 남한에 오면 꼭 만나보고 싶었던 사람으로 현정화 감독을 꼽았던 바 있습니다.


현정화 감독은 1991년 일본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한 남북탁구단일팀의 우승 주역입니다.

이 경기는 영화 '코리아'로 제작되기도 했는데요,


두 사람의 만남은 4월 7일 아리랑TV의 '페닌슐라 24' 프로그램을 통해 방송되었습니다.

태영호 전 공사는 아리랑TV와 10부작에 걸쳐 남북관계와 통일에 대해 대담을 나눈 바 있는데요,


마지막 회에서는 현정화 감독과 만나 즉석 탁구대결을 펼쳤습니다.

이날 태 전 공사는 운동복 차림으로 등장했는데요, 숨겨진 탁구 실력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현 부회장도 깜짝 놀랄 만큼 수준급의 실력이었습니다.


현 감독은 1991년 남북연합팀으로 우승한 이후 북한에서도 큰 인기를 누렸다고 하는데요,

태 전 공사는 이날 두 사람의 작은 탁구 경기가 끝난 후 유니폼과 탁구채에 싸인을 받기도 했습니다.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1991년의 경기를 회상하며 현 감독은 '남과 북이 합치면 무서울게 없다'라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습니다.


경기 당시 남과 북이 하나되어 강적인 중국을 상대로 우승을 차지했던 것을 떠올리며 

현 감독은 "일본 땅에서 남과 북이 힘을 합쳐서 중국을 이긴 역사적인 순간이었다."라고 말했는데요

이에 대해 태 전 공사는 "통일되는 날까지 마음에 지녀야 할 중요한 메시지다."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과 핵실험으로 긴장감이 고조되는 요즘

태영호 전 공사와 현정화 감독이 전한 메시지처럼

통일을 향한 염원은 언제나 마음속에 지녀야겠습니다.



아리랑 TV 홈페이지에서 다시보기


윤재원 기자

목록보기

top
  1. 박혜연 2017.05.06 09:45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소녀강간범 태영호가 현정화를 만나다니 잘해보라구~!!!! 그리고 그저께 북한에 있는 태영호의 누나 태옥란과 남동생 태영도가 CNN방송에서 나와 태영호를 욕하는것을 보면 참말로 안됐다고 본다~!!!! 북한기준으로 태영호는 돈밖에 모르는 수전노인것도 모자라서 미성년자강간범에 골프중독자라고 떠벌려댔으니....!!! 태영호의 아내 오혜선은 오석두라고 불렀대나?

  2. 박혜연 2017.05.06 09:48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우리나라의 통일부와 국정원은 이상해 이상해 참 이상해~!!! 북한에서 각종범죄를 저지르고 이곳 대한민국으로 도주한 악질탈북자들을 여느 일반탈북자들과 같이 좋게 대우해주니까 이제는 여느 상류층들 못지않게 으스대더구먼?

  3. 다니엘 2017.05.11 15:56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얘얘... 박혜연!! 여기서 이러지 말고 어서 이상한 나라 떠나서 빨리 평양으로 꺼져라

  4. 2017.08.03 01:42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박혜연 북한사람
    인증 글쓰는거에서.느꼈음 너 어디있니? ㅎ
    만난까? ㅎ 허접스러브서 ㅎ ㅎ ㅎ ㅎ
    너보니.맘이아프다 쓸데없이 이런시간 댓글올린다고

  5. 2017.08.03 01:45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박혜연아 사람이 못배우고 사니 그리산다 좀세상을알고.
    배우길 ㅡㅜㅜ 안타깝다 이런글쓰고있는 시간이.ㅜ.ㅜ

Write a comment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 449 : 다음


Uni Soc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