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세계평화와 남북통일의 주역 박영선입니다.

통일부 대학생 기자단 사진부는 지난 12월부터 통일 SNS 이벤트 'wish for unikorea'를 하였는데요, 통일에 관한 다양한 생각을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2개월간의 대장정 끝에 드디어 이벤트를 마무리 지었는데요, 참가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의미를 담은 작은 선물도 잘 전달해 드렸습니다. 마무리를 지으며 이벤트에 참가해 주신 분들의 생각들을 모아 보는 기사를 준비해 보았습니다.

아, 이벤트의 자세한 내용을 알고 싶으신 분은 백상민 기자의 ☞ [8기 사진부의 통일SNS 이벤트!] 여러분의 '통일'은 무엇인가요? 기사를 참고해 주세요 !

먼저 이벤트의 시작을 끊은 김주헌 기자의 생각입니다.

△ 김주헌 기자의 생각 △ 김주헌 기자의 생각

김주헌 기자는 "한반도의 통일이 된다고 다 끝난 것이 아니다. 한반도의 평화와 동질성을 회복하기 위해서 정부를 비롯한 남북한에 거주하는 사람들 역시 힘을 합쳐야 할 것이다. 그리하여 동북아의 평화의 상징이 되어 두 번 다시 분단의 아픔을 겪게 해서는 안 된다."라는 이유로 통일을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고 정의 내렸습니다.  

 

다음은 제 생각입니다.

△ 박영선 기자의 생각 △ 박영선 기자의 생각

저는 이 글을 쓴 날에 종강을 해서 정말 행복했는데요, 통일이 된다면 이렇게 행복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어, 그리고 종강에는 시험이라는 어려움이 있지만 그러한 시간을 잘 극복 했기에 방학이 더 소중하다는 이유로 통일은 종강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다음은 동아대 정치외교학과 강동완 교수인데요, 교수님은 '통일의 여정'을 정의 내렸습니다.

△ 강동완 교수의 생각 △ 강동완 교수의 생각

"비록 겉은 허름해 보이고 보잘 것 없지만 깊으나 얕으나 세찬 풍랑이 와도 한결같이 그 자리를 지키며 이쪽과 저쪽을 연결해 주는 나룻배.. 더디 갈지라도 묵묵히 그 자리를 지키며 남한과 북한을 잇는 통일의 나룻배가 되고 싶습니다. 남북한 사람들이 서로 너나들이가 되는 그 날까지" 라는 의견을 덧붙여 주었습니다.

교수님의 페이스북에서 흥미로운 댓글을 발견하였는데요, 

 이영종 기자의 댓글을 보면 통일부 출입 기자들 사이에 이 캠페인 때문에 재밌는 일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교통정리를 해주신 기자님 ! 정말 멋지십니다 ! ^^

 

다음은 김명종 기자입니다.

 

△ 김명종 기자의 이미지△ 김명종 기자의 이미지(원출처:이말년 웹툰)

김명종 기자는 손 글씨 대신에 이 그림을 올렸습니다.

△ 김명종 기자의 생각△ 김명종 기자의 생각

위와 같은 이유로 통일을 기말고사라고 정의 내렸는데요, 민주주의와 관용에 대한 기말고사라는 표현이 정말 기가 막히지 않나요?

 

다음은  [개성공단상회]의 부이사장이며, (주)영이너폼의 CEO인 이종덕 대표입니다.

△ 이종덕 대표의 생각△ 이종덕 대표의 생각

통일을 쪽지시험 이라고 정의 내려주었는데요, "내 안의 또 다른 나를 인정한다." 는 말이 마음 속 깊은 곳까지 감동을 주네요!

 

마지막으로 황수현 씨입니다.

△ 황수현 씨의 생각△ 황수현 씨의 생각

통일은 현실이라고 정의를 내리신 황수현 씨의 글을 읽어 보니 통일에 대해 얼마나 많은 생각을 하시는 분인지 알 수 있었습니다. 정말 존경스럽네요.

 

이렇게 모아서 보니 통일에 대한 아주 다양한 의견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는데요, 이 기사를 보시는 분들께서도 통일에 대한 자신만의 정의를 내려 보시면 좋으실 듯합니다. 또, 페이스북에 #wishforunikorea 를 검색하시면 더 많은 의견, 그리고 위에 있는 의견들의 원문을 보실 수 있으니 참고해주세요!

 캠페인이 끝나고 사진부 부원들에게 이번 캠페인에 대한 감상을 물어봤는데요.

부장 김주헌: 참여율이 저조해서 안타까웠다. 기말고사 기간과도 겹치고 파리 테러도 일어나서 관심을 끌기 힘들었던 점이 원인인 것 같다.그리고 남북관계가 좋지 않아 허공에 메아리를 치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

송광민 기자: 이번 캠페인의 취지와 목적 등은 SNS를 많이 하는 청소년의 통일 의식을 확산시키는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많이 확산되지 않고 중단되어 아쉽다.

김경렬 기자: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라도 꾸준한 관심이 없으면 잘 되기 힘들다는 것을 느꼈다.

 저도 영향력이 있는 캠페인이 될 것이라 기대를 했지만 생각보다 그러지 못해 정말 아쉬웠습니다. 기자단도 전부 다 참여하지 못할 정도로 파급력이 약했으니까요…. 하지만 이 캠페인을 발판 삼아 더 좋은 사진부만의 활동으로 돌아올 것을 약속드리겠습니다.

 그럼, 지금까지 남북통일의 주역 박영선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공감 하나가 통일부기자단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글 내용에 공감하셨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주세요♥

목록보기

top

Write a comment


이전 : 1 : ··· : 919 : 920 : 921 : 922 : 923 : 924 : 925 : 926 : 927 : ··· : 4919 : 다음


Uni Soc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