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2014. 1. 6)을 통해서 국정 운영의 핵심 과제로『한반도 통일시대 기반 구축』을 제시, 통일 준비를 역설하였습니다. 

내년이면 분단된 지 70년이 됩니다. 이제 우리 대한민국은 세계적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남북한의 대립과 전쟁위협, 핵위협에서 벗어나서 한반도 통일시대를 열어가야만 하고, 그것을 위한 준비에 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대통령, 신년 구상 발표문 中 -

통일 준비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통일에 대한 관심과 열망입니다.

- 그러나, 분단의 세월이 길어지면서 점점 통일에 대한 국민 관심이 줄어들고 있는 경향이 있고,

- 특히 통일 미래 세대인 젊은 세대의 상당수가 통일 문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심지어 냉소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 올해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보아도 20대의 30~40% 정도는 통일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자체조사결과, 통일에 대한 열망(‘(주)리서치앤리서치 의뢰, ’14.3월)

20대(68.8%)<10대(77.2%)<40대(80.7%)<30대(82.5%)<50대(90.5%)<60세이상(92.1%)

통일을 원하지 않는 이유(20대)

▪ 통일 비용 등 경제적 부담이나 경제상황 곤란으로(39.8%)

▪ 사회가 혼란스러워 질 것 같아서(24.7%)

▪ 통일을 하지 않아도 살아가는 데 지장이 없어서(16.7%)

▪ 오랜 분단으로 인하여 남북간 이질감이 커서(15.8%)

◑ 서울대 국제문제연구소 발표(‘14.5월)

► 전체적으로 통일에 대한 부정적 응답이 30%, 통일비용 부담 의향은 44.3%만

19~29세의 청년층 설문결과, ‘통일이 매우 중요하다’ 28.5%, ‘중요하지 않다’ 24.5%

젊은 세대가 통일에 대해 관심을 갖도록 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방식이 필요하여 문화적 접근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 분단과 통일 문제를 강연이나 학술회의의 주제로만 다룰 것이 아니라 음악, 영화, 미술, 사진, 패션, 웹툰 등 다양한 문화예술 장르의 소재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 최근 통일 문화적 접근에 뜻을 같이하는 분들이 단체를 결성하고 통일문화운동 전개 펼쳐나가기로 했습니다.

- 유명한 가수들이 통일 노래 발표하기도 하고 제작 계획을 밝히기도 했고, 영화 관계자들도 분단과 통일 소재로 하는 그간의 영화 중 의미 있는 작품을 선별해서 영화 상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 또 많은 통일운동단체들과 문화단체들이 다채로운 통일문화행사를 계획 중입니다.

- 통일부는 오는 10월 말에 '통일문화주간'을 설정해 의미 있고 다양한 통일문화행사들을 열도록 해 많은 국민들이, 특히 젊은 세대가 문화로 통일을 즐기면서 관심을 갖도록 해나가고자 하고 있습니다.

젊은 세대의 통일에 대한 무관심의 원인은 다양하게 분석되고 있습니다만, 주로 남북한 통일로 인한 사회적 혼란과 경제적 부담에 기인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여러분이 생각하는 원인은 무엇이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은 무엇이 있는지

 

2014.07.31.(목)까지 댓글로 여러분의 다양하고 소중한 의견과 이름, 핸드폰 번호를 적어 이 글에 비밀글로 댓글을 등록하면 응모 완료!

※ 비밀글에 체크하지 않으면 핸드폰 번호가 모두 공개되니 조심하세요.

이미 작성하신 분들도 비밀글로 연락처를 적어주세요. 혼란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목록보기

top
  1. Favicon of http://anunmankm.tistory.com BlogIcon 버크하우스 2014.07.23 10:12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잘 보고 가요. 좋은 하루 되시구요. ^^

  2. 김다애 2014.07.23 11:41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나만 아니면 돼"라는 풍토가 가장 큰 원인이 아닐까 싶습니다. 북한이라는 낯선 존재와의 통일, 그리고 그로 인해 생겨날 혼란과 자신들이 부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통일비용 등의 부담을 본인이 지고 싶지는 않다는 것이죠. 지금도 잘 살고 있는데, 왜 굳이 통일을 해야 하냐는 식의 이야기도 많이 들리는 것 같습니다. 외모지상주의와 황금만능주의의 절정을 달리고 있는 현 시점에서, 많은 이들이 자신의 외모를 가꾸고 자신의 주머니를 불리는 데에 신경이 집중되어 있어 '통일'이라는 뜬구름같이 느껴지는 이야기는 귀에 들어오지 않을 것입니다.
    외모와 재산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사회풍토를 바꾸기 위해서는 모든 사회의 총체적인 노력이 필요할 것이며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것입니다. 우선 사람들이 많이 접하는 프로그램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생존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 많이 나오는 말이지요. "나만 아니면 돼."... 하지만, 진짜 생존은 함께할 때라는 것을 알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외의 방법으로는, 통일과 북한을 국민들이 친숙하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해야 하겠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통일부의 활동영역이 좀 더 확장되어서 일상생활 곳곳에 스며들어 있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이번 통일문화행사들을 개인적으로 매우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 주의의 사람들은 본 행사가 있다는 것 조차 알지 못합니다.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것과 그것을 효과적으로 홍보하는 것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3. 강가화 2014.07.23 16:16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초중고때는 입시전쟁, 대학생때는 취업전쟁..
    지금 현 시점에서 내 미래에 대한 준비와 걱정으로 바쁘게 살고 있으면서 북한이 무엇을 하든 통일의 기대효과라 어떻든
    당장은 북한은 귀찮은 존재라고만 생각되어지고, 문제만 안되게 여지껏 살아왔던것처럼만 살면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젊은 세대가 진정한 통일의 주체가 되길원한다면 내 미래와 연결되어 교육의 변화등을 통해 북한에 관심을 갖게 만들어야하지 않을까 합니다.

  4. BlogIcon 박아셀 2014.07.23 16:52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정치적인 견해 차이와 장기간의 걸친 정치권의 신뢰스럽지 못한 행동들 및 남성들의 의견에 주축은 군생활이 늘어 나는 것일 것이고 통일이 되어봤자 자기 자신에게 득이 되는 상황은 없고 오히려 부자들의 부동산 경쟁에 밀려 빈부의 격차는 더 심해지므로 관심없어짐..교육등을 통해 사람들의 인식을 바꿔야하는데 정부에서 많은 노력을 해야함

  5. Favicon of http://www.cyworld.com/hemni3 BlogIcon 임혜민 2014.07.24 00:32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의미 있는 통일에 대한 논의들이 오가고 있지만 전문가들이 각자의 분야에서 자신들끼리만 이야기하는 데에 그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대학생 기자단으로서 이러한 세미나, 포럼 등을 찾아가서 나름대로 이해해 보고 알리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그 내용이 전문적이라 어렵게 느껴지는 경우가 많았고, 이 점이 아쉬웠습니다. 소중한 논의를 일반인에게도 이해하기 쉬운 내용으로 요약하여 SNS나 공식 채널을 이용하여 저마다 알리고 의견과 느낌을 나누려는 노력 또한 널리 퍼져야 할 자세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통일이 '저마다의 리그'에서만 펼쳐지지 않고 우리 모두의 공론장에서 논의되어야만 통일의 진가를 더 많은 이들이 알게 되고, 그 필요성에 대해 공감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Write a comment


이전 : 1 : ···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 : 32 : 다음


Uni Soc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