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지는 기사 '약산 김원봉 1편' 참고해주세요~


해방된 조국에서 겪은 수모, 월북(越北), 그리고 숙청(肅淸)

 광복의 기쁨도 잠시, 1947년 2월에 김원봉은 ‘남로당이 주도한 파업에 연루되었다’는 죄목으로 친일경찰 출신 노덕술(盧德述)에게 체포돼 갖은 수모를 당한다. 종로경찰서 형사로 있으면서 숱한 독립운동가들을 잡아들여 악랄하게 고문했던 노덕술. 그는 김원봉을 ‘빨갱이 두목’이라고 부르면서 뺨을 때리며 모욕했다. 의열단 동지였던 유석현 선생의 회고에 따르면, 노덕술에게 수모를 당하고 풀려난 김원봉은 사흘을 꼬박 울며 “여기서는 왜놈 등쌀에 언제 죽을지 몰라”라며 한탄했다. 그러다 같은 해 7월 19일에는 김원봉과 함께 좌우합작운동을 주도하며 통일정부수립을 위해 움직이던 여운형이 서울 혜화동에서 암살당하는 사건이 발생한다. 평소 여운형을 따르던 김원봉에게 이 사건은 매우 큰 충격으로 다가왔지만, 이내 마음을 가다듬고 좌우합작운동에 헌신하려 노력한다. 그러나 김원봉은 친일파와 우익정치깡패들의 테러에 시달리게 되고, 계속해서 거처를 옮겨 다니는 신세가 된다. 이러한 신변의 위협이 계속되자 김원봉은 1948년 남북협상에 참여했다 서울로 귀환하지 않고 월북하기에 이른다.



임시정부요인들과 김원봉  임시정부요인들의 귀국을 기념해 1945년 12월 3일에 찍은 사진.
뒷줄 오른쪽에서 두번째에 서있는 사람이 약산 김원봉이다.


 월북 후 김원봉은 국가검열성상, 노동상,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중앙위원,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직 등의 최고위직을 두루 역임한다. 그러나 납북된 조소앙, 안재홍 등과 함께 중립화를 통해 외세의 간섭에서 벗어나 민족의 단결과 통일을 이루어내자는 ‘중립화 평화통일방안’을 주장하면서 김일성의 눈 밖에 나기 시작한다. 그러던 1958년 11월, 김일성이 중국 연안을 중심으로 항일투쟁을 했던 ‘연안파’를 대대적으로 제거할 때 김원봉 역시 이들과 함께 숙청당한다. ‘중국 국민당 장제스의 사주를 받은 국제간첩’이라는 죄목으로. 김원봉의 최후에 대해선 여러 주장들이 있는데,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간 김원봉이 분에 못 이겨 스스로 청산가리를 입에 털어 넣어 자살했다는 설이 현재로선 가장 유력하다고 한다. 이렇게 숙청당한 김원봉은 평생을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했음에도 평양 신미리 애국열사능에 묻히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북한민중들의 기억에서도 완전히 잊혀 지게 됐다.

북에서는 국제간첩, 남에서는 빨갱이가 된 약산 김원봉

 남과 북으로 갈라진 조국의 진정한 독립(獨立)을 위해 중립화 평화통일방안을 주장하다 국제간첩이라는 누명을 뒤집어쓰고 북(北)에서 숙청당한 김원봉. 그렇다면 남(南)에서는 김원봉을 어떻게 평가했을까?

 남한에 남겨진 김원봉의 가족들은 월북자의 가족이라는 이유로 ‘빨갱이 집안’이라며 손가락질 받았다. 특히 한국전쟁 때는 김원봉의 형제 4명과 사촌동생 5명이 월북한 김원봉처럼 북한에 동조할 우려가 크다는 이유로 밀양의 한 산골짜기에서 총살당했다. 김원봉의 아버지는 간신히 총살은 면했지만 외딴 곳에 유폐되었다가 전쟁 통에 굶어죽었다.

 김원봉 가족들의 수난은 이후에도 계속 이어졌다. 김원봉의 다섯째 동생인 김봉철 씨는 1960년 4.19혁명으로 장면 정부가 들어서자 네 형제의 유골을 수습하고 장례식을 치렀다. 그리고 밀양 피학살자조사대책위원회에 참여해 무고한 시민들을 학살한 책임자들을 처벌하고 유족들에게 피해를 보상해줄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그러나 1년 뒤 5월 16일 군사정권이 들어서자 김봉철은 밀양 피학살자조사대책위원회에서 북한을 찬양하고 이롭게 하는 활동을 했다는 죄목으로 기소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2심에서 징역 10년형을 선고받았다. 이에 화병이 난 그는 술로 세월을 보내다 세상을 떠났고, 그의 어린 일곱 자녀들은 학교도 제대로 다니지 못한 채 거리에서 동냥을 하거나 구두를 닦으며 생계를 이어갈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이게 됐다. 지난 2010년에서야 억울하게 세상을 떠난 이들 형제에 대한 재심이 열렸고, 오래 전 원심을 파기하는 무죄판결이 내려졌다. 



연설 중인 김원봉  1946년 2월 민족주의
민주전선 회의장에서 연설하는 약산 김원봉


 그러나 김원봉에 대한 복권(復權)은 여전히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9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김원봉은 월북한 북한최고위층이었다는 이유로 그 이름을 언급하는 것조차 금기시되었었다. 그러다 사회주의계열 독립운동가들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지던 지난 2005년에 이르러서야 김원봉에 대한 건국훈장추서 논의가 이뤄지기 시작했다. 그러나 국가보훈처는 김원봉의 경우 자발적인 월북자인데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장관급 이상의 고위직을 역임하였기 때문에 서훈(敍勳)할 수 없다며 논의를 일축시켰다. 이후 2007년에 김원봉의 막내여동생인 김학봉 씨가 김원봉의 독립운동활동에 관한 공적자료를 정부에 제출하며 다시금 건국훈장을 수여해줄 것을 요청했지만, 정부는 2005년과 같은 이유로 이를 거절했다. 김원봉의 고향친구이자 독립운동 동지였던 윤세주는 1982년에, 김원봉의 부인이었던 박차정도 1995년에 뒤늦게나마 건국훈장을 받았음에도 김원봉은 여전히 외면 받고 있는 것이다.

산처럼 크고 높은 그 이름, 약산(若山). 이제는 그를 기억해야할 때

 일각에서 말하는 것처럼 김원봉은 정말 골수 사회주의자에, 대한민국을 저버리고 월북한 변절자일까? 혹자들은 김원봉이 세운 의열단 강령이 대지주의 재산을 몰수하고 기업을 국유화해 소수가 다수를 착취하는 경제제도를 소멸시켜 평등의 경제제도를 확립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는 것을 근거로 그가 명백한 사회주의자였다는 비판을 가한다. 하지만 이보다는 사회주의가 민족해방운동과 결합되던 당시 정세를 읽은 김원봉이 우리민족을 일제의 손아귀에서 벗어나게 해줄 새로운 혁명의 방식 중 하나로 사회주의적 입장을 취한 것으로 볼 필요가 있다. 1925년에 사회주의자들을 비판하는 글을 동아일보에 기고하고, 중국 내 독립운동 당시에도 국민당과 공산당 모두와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던 김원봉의 행적을 떠올려보면 그가 열렬한 사회주의자였다는 의견은 타당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는 이역만리 타국의 열악한 상황 속에서 조국독립을 이루어내기 위해서라면 좌우이념을 넘나드는 것도 주저하지 않았던 한명의 독립운동가였을 뿐이다.



조선의용대 대장 시절의 약산  1940년에 조선의용대에서
선전용으로 제작한 영상에 등장한 약산 김원봉


 대한민국을 등진 ‘자발적 월북자’이기 때문에 그의 독립운동 공로(功勞)를 서훈할 수 없다는 정부의 입장에도 아쉬움이 남는다. 김원봉은 독립운동시절 그의 비서였던 사마로에게 보낸 편지에서 “북한은 그리 가고 싶지 않은 곳이지만 남한의 정세가 너무 나쁘고 심지어 나를 위협하여 살수가 없다”는 생각을 피력하기도 했다. 즉 함께 좌우합작운동을 주도하던 여운형의 피살 이후 친일파와 정치깡패들의 위협이 날로 더해갔고, 때문에 김원봉은 신변의 안전을 위해 월북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반강제적으로 월북하게 된 김원봉의 상황과 시대적 맥락을 무시한 채 그를 무조건 자발적 월북자로 몰아붙이는 것은 조금 억지스러운 논리가 아닐까? 해방 후 선택한 이념에 따라 뜨거운 조국애와 용기를 가졌던 한 인물의 독립운동 공로가 아예 없던 일이 될 수도 있는 현실. 우리는 일제식민지에서는 벗어났지만 여전히 진정한 독립은 이루지 못한 채, 이데올로기가 대립하는 세상 속에 살고 있는 것이다.

 일제가 가장 두려워했던 독립운동가 김원봉. 하지만 현재 그를 기억하는 기념사업회나 관련단체가 하나도 없어 임시정부 기념사업회와 안중근의사 기념사업회 등의 항일운동기념단체들이 대신 그의 독립운동 서훈을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모든 것을 버리고 오로지 조국의 진정한 독립을 위해 살았던, 그러나 남과 북 모두에게 버림받은 비운의 독립운동가 약산(若山) 김원봉. 산처럼 크고 높았던 그의 삶을 이제라도 우리 모두가 기억해줘야 하지 않을까?


글 : 박일훈 기자
사진 : Public domain

 

목록보기

top
  1. BlogIcon 이경희 2015.07.24 06:25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암살 영화를 보고 이런 좋은 글을 찾아 읽게 돠었네요

  2. BlogIcon 유홍준 2015.07.25 23:33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암살보고 서치하다가 봣네요~ 이데올로기에 치우치지않고 중립적으로 잘쓰는거 같아서 공감 꾹 눌어요~ 더 좋은글 부탁해요

  3. 권태석 2015.08.03 17:11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지금까지 친일 언론들은 김원봉에 대해 그다지 긍정적이지 않은 평가를 내리고 국민들은 그런줄만 알고 있었어요.
    영화 암살을 보고 박일훈기자님의 글을 읽었는데 김원봉에 대해 많은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Write a comment


이전 : 1 : ···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 : 338 : 다음


Uni Social